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공지사항 자료실 자유 게시판 사진 게시판
 



2020년 1월 15일자 국민일보 기사관련하여
작성일 : 2020-01-15       클릭 : 48     추천 : 0

작성자 관리자  

2018년도까지는 청소년기관으로 기타범위로 해석 성범죄조회가 되었습니다.

우리 직원 모두 성범죄조회를 하였고

2019년도부터 성범죄조회를 거부당하나

직원구인시 필히 성범죄조회에 동의의사를 표기하고 있습니다.

 

아동청소년보호법 제47조에 의해 만들어진 기관으로

청소년을 80%이상 교육하고 있으나 조회대상기관에서 제외한

법이 문제인 것이지

실시하려고 해도 발급받지 못하는 기관이 문제는 아닙니다.

 

여성가족부 성범죄조회 및 신고의무제도 담당자에게 건의를 수차례

했으나 거절당하기 일쑤였습니다.

 

마치 성범죄조회되지 않은 직원으로 구성된 기관으로 오인하지 않고

성범죄조회하려고 해도 법으로 막은 자체를 크게 보도해서

개선의 기회로 연계되도록 기사를 작성,

마치 모두 성범죄조회되지 않은 직원으로, 교육하는 기관으로

오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제대로 기사를 작성해서 법이 개정되게하거나

성범죄조회하려고

작년내내 경찰서로 시청여성가족과로 여가부로 질의하며 항의하는

기관도 있음을 보도해주길 바랍니다.

 


덧글쓰기  

광고성 글이나, 허위사실 유포, 비방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관리자 20-02-18 46
다음글 2019년 겨울방학 프로그램 안내 관리자 20-01-02 57





 
 

프로그램  공지사항  개인정보보호정책


원주시 서원대로 234 | 대표자명 : 이훈일 | 개인정보관리책임 : 김향주
전화 : 033-745-1318 | 팩스 : 033 748-1319
메일 : n-center924@hanmail.net
사이트의 모든 권리는 원주시청소년성문화센터 에 있습니다.